시골일보

부케로 각광받는 국산 백색칼라 인기

귀농뉴스 0 2244 0 0

- 농촌진흥청, 7일 전북 익산 농가에서 현장평가회 열어 -

본격적인 결혼 시즌을 맞아 부케로 많이 사용하는 국산 품종 백색칼라가 인기를 끌 전망이다.

칼라는 무름병1)에 약한 작목이지만, 국산 품종은 외국품종에 비해 병에도 강하고 꽃 수명도 길며 수량성 등 재배력이 좋아 농가와 시장에서 사랑받고 있다.

14915326993863.jpg

특히 ‘몽블랑’ 품종은 2016년 대당 최고 2,000원을 받아 외국 품종 ‘웨딩마치’ 1,900원에 비해 100원 이상 높은 가격을 받은 바 있다. 
  - 2008년 개발한 ‘몽블랑’은 중생종으로 자람세가 튼튼하며 꽃이 둥근 모양으로 시장에서도 소비자 기호성이 뛰어난 품종으로 인정받고 있다. 지난해 고양국제꽃박람회 화훼 새 품종 콘테스트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다<참고자료 - 육성품종 특징>.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올해에는 무름병에 강하고 꽃잎이 안으로 모아지는 등 모양새도 뛰어난 ‘원교 C4-20’ 계통을 개발해 7일 전북 익산 재배농가에서 현장평가회를 연다.

‘원교 C4-20’ 계통은 무름병에 저항성이 있으며 꽃대가 잘 자라고 수량성도 높으며 구근2)번식력도 우수한 특징을 가지고 있다.

또한 평가회 때 소개하는 2015년 개발한 ‘화이트링’은 분화와 절화 모두 이용 가능한 품종으로 특히 절화 수명이 길어 소비자 기호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평가회에서는 이들 품종 외에도 국산 6품종, 우수계통 10여 계통이 소개된다. 또한 배양 묘 증식 포장 및 1, 2년차 구근, 개화 구근의 재배상황 등도 확인할 수 있다.

이날 평가회에 참석하는 재배농가, 화훼 유통업체, 경매사 등에게 선호도가 높은 계통은 앞으로 품종명이 붙어 시장에 나오게 된다. 

농촌진흥청 화훼과는 올해까지 국산 백색칼라 8품종을 육성했으며 지난해 국산품종 보급률을 15.1%로 끌어올렸다.  

칼라 주산지는 전북 익산, 경기 여주 등이며, 재배 농가에서 가장 큰 어려움으로 호소하는 부분은 무름병이다. 국산 칼라 품종은 무름병에 강해 보급이 늘고 있으며, 앞으로 국산 품종의 재배면적도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농촌진흥청 화훼과 이영란 농업연구관은 “최근 국산 품종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보급률이 높아짐에 따라 국산 구근의 우량 종묘와 우수한 품종을 보급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_______________

1) 무름병 : 독특한 냄새가 나면서 흐물흐물해져서 썩는 식물 병해
2) 구근 : 식물의 양분이 저장된 둥근모양으로 된 땅속줄기나 뿌리. 알뿌리

[문의] 농촌진흥청 화훼과장 서효원, 화훼과 이영란 063-238-682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프린트
댓글  |    0